메뉴 건너뛰기


弱肉强食

용용아빠2008.08.18 13:29조회 수 2247추천 수 18댓글 2

  • 2
    • 글자 크기







의 자연세계이지만...
직접 보니...신비롭게 느껴진다.

거미줄에 방아깨비가 걸리자...
거미줄을 통해 먹이의 움직임을 느낄려고 하는지...잠시 동안 미동도 없다가...
순식간에 먹이를 거미줄로 싸기 시작했다.
정말 순식간에 허얗게 거미줄을 뿜어댄다.

그 다음에...



  • 2
    • 글자 크기
제주蘭 (by 용용아빠) 깡&自由 (by 용용아빠)

댓글 달기

댓글 2
  • "검은 독거미"라는 닉네임으로 불려지는
    자넷 리가 불현듯 떠오르게 하는군요. 검은 독거미는 아니지만요..^^
    거미의 다리나 몸통에 나 있는 미세한 털들이
    공기의 파장과 진동, 거미줄의 진동을 감지하게 한다는군요.

    털 많은 사람들도
    진동과 파장에 대한 감각이 탁월 할런지는 의문이군요..^^
  • 전 머리털이 적은 걸 코털로 벌충하고 있습니다.....=3=3=333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고] 와일드 앵글러 사진 모음7 kaon 2002.10.20 34151
11249 설악산 12선녀탕 말발굽 2008.08.20 2718
11248 설악산 12선녀탕2 말발굽 2008.08.20 2899
11247 설악산의 운무..........1 말발굽 2008.08.20 4914
11246 설악산의 운무.......... 말발굽 2008.08.20 3213
11245 설악산의 운무..........3 말발굽 2008.08.20 2457
11244 제주蘭1 용용아빠 2008.08.19 2321
弱肉强食2 용용아빠 2008.08.18 2247
11242 깡&自由5 용용아빠 2008.08.18 2470
11241 뭐가 들었나?3 STOM(스탐) 2008.08.17 2342
11240 맑은 서울 하늘3 용용아빠 2008.08.10 2464
11239 조경동6 Biking 2008.08.08 2399
11238 나팔꽃??.....6 eyeinthesky7 2008.08.07 2325
11237 매그넘코리아1 용용아빠 2008.08.03 2849
11236 코난3 Biking 2008.07.28 2372
11235 이쁜 낭자5 용용아빠 2008.07.26 2929
11234 바티칸46 kaon 2008.07.24 2511
11233 바티칸32 kaon 2008.07.24 2440
11232 바티칸23 kaon 2008.07.24 2423
11231 바티칸12 kaon 2008.07.24 2355
11230 핏자1 kaon 2008.07.24 2440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570다음
첨부 (2)
P8170114.jpg
277.3KB / Download 7
P8170112.jpg
277.1KB / Download 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