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2

........2003.06.21 21:53조회 수 241추천 수 3댓글 0

  • 2
    • 글자 크기







<이거나 들어 봐라>

어릴 적 형이 던져 준 낡은 엘피에는

<테이크 파이브>가 담겨있었습니다


지금 목에 걸고 다니는 엠피쓰리에도

그 곡이 담겨있는데

아직도 그곡의 도입 부분부터 머리가 흔들어지면서

자연스런 헤드뱅을 하게 되는...불후의 명작입니다


물론 헤드뱅의 낭만적 파도를 연출해 줄

머리털이 다 뻐져 버린 나이이긴 하지만 ...

그래도 난 온바님과 아이리스님보단 흔들게 있더만...- -v


황학동을 걷다가 문득

그 테이크파이브와 같은 분위기의 트럼펫 소리...

엘피판이라도 누가 걸었을까?

그러나 미니버스 옆에서 누군가가 나팔을 불고 있었습니다

손 가락 모양과 목의 핏대...^^...를 보아하니

정말로 고수입니다


나에게 <나팔 부는 남자>는 슬픈 이미지로 남아있습니다

새벽녘의 기상나팔을 부는 소년 기상병...

빈민가의 재즈카페에서 한낮동안의 슬픔을

트럼펫 가락에 녹여 버리는 흑인 연주자


우리나라 영화중 별 다섯개짜리 수준의..

<와이키키브라더스>...에 나오는 딴따라 남자들


잠시후면 사라지게 될 황학동의 운명에 대한 진혼곡일까요?

..그 남자는 그렇게 한동안 나팔을 불었습니다

옆에 서서 박수라도 치고 싶었으나 참았습니다...



그 중고 트럼펫을 살 듯이

이리 저리 다시 실피는 그남자를 뒤에 두고 돌아서는 순간

까만 비닐봉투에 <황학동의 조각>을 몇개 사들고 가는 흑인여성들


순간..트럼펫 소리와 흑인 여성의 모습은

나를 하렘의 어느 거리로 순간이동 시키더군요

황학동은..언제 가 보아도

흑백 영화속으로 들어 가는 마법의 문과도 같습니다







  • 2
    • 글자 크기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3 (by ........)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1 (by ........)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고] 와일드 앵글러 사진 모음7 kaon 2002.10.20 34174
11249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5 ........ 2003.06.21 218
11248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4 ........ 2003.06.21 313
11247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3 ........ 2003.06.21 194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2 ........ 2003.06.21 241
11245 황학동이 사라지기 전에...01 ........ 2003.06.21 242
11244 황학동 도배 끝....^^; ........ 2003.06.21 312
11243 황학동 단체 사진...- -v ........ 2003.06.22 260
11242 황사가 없어서 좋다2 STOM(스탐) 2007.05.31 910
11241 황사가 심할땐... 하나 더... ........ 2002.04.10 275
11240 황사가 심할땐... ........ 2002.04.10 274
11239 황령산^^4 somihappy 2007.04.13 798
11238 황령산 .6 somihappy 2007.03.14 645
11237 황령산 kaon 2003.03.04 165
11236 황금빛의 일터에서.... 락헤드 2003.09.30 401
11235 활공과 출발2 kaon 2006.09.25 418
11234 환영합니다. 돌님... ........ 2002.08.07 160
11233 환영합니다. kaon 2003.05.17 176
11232 환영합니다. kaon 2003.04.18 186
11231 환영합니다. kaon 2003.06.23 253
11230 환영합니다. ........ 2002.03.01 154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570다음
첨부 (2)
030621chonge_022.jpg
124.1KB / Download 0
030621chonge_024.jpg
152.1KB / Download 0
위로